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길위에 뿌려진 시간만큼.. 군산으로.. 도보 여행중! 어제는 찜질방에서 잤다. 오십명이 넘다보니, 시골 찜질방이 꽉 찬다. ​ 인심 좋은 주인 아줌마가 식당의 탁자도 다 치우고 거기서도 자라고 해서 공간은 확보를 했죠. ㅎ 집 밖을 나오면, 잠을 못자는 아이와 급우울해지는 친구, 볼일을 못 보는 친구들도 있기 마련. 그래도 뜨거운 온탕에 몸을 담그니 피로감이 급속히 밀려온다. ​ 보름날! 자정을 넘긴 시간! 한쪽 벽에 똬리를 틀어 헛 것같은 몸뚱이를 누인다. 수면 안대른 하고서... 잠이 쉽사리 오지 않는다. 잠시 몸을 뒤척이며, 바로 옆에 있는 중3 친구쪽으로 몸을 틀었다. 5초 뒤! 작은 남자아이 목소리가 들린다. "잘 자!" [으잉! 이게 무슨 소리지?] 다시 5초 뒤, "잘 자!" "으잉!" [도보한다고 피곤한 몸들이니 잠꼬대를 다 하.. 더보기
길위에 뿌려진 시간만큼..서해일몰! ​태안 갯벌에서 본 일몰! 20여km의 긴 도보를 마치고 돌아온 숙소 앞! 바닷물이 다 빠져나가 버리고 갯벌을 새롭게 비추던 태양이 기울어 가네요. 아이들도 저도 대 자연의 기운에 취해버렸습니다. ​​​​​​​​​​ 더보기
길위에 뿌려진 시간만큼..서해안 편 ​​ 만리포에서... 태안 만리포를 왔다. 해마다 먼 여행을 떠나왔고, 혼자가 아닌 아이들과 함께. 만리포! 이곳에서 시작할 것이다. ​ 7박8일간의 도보여행! "2019 길위에 뿌려진 시간만큼...서해안편" 작년에는 DMZ 중동부 전선편이었다. 자그마한 비인가 대안학교의 재학생 전부와 교사들, 졸업생 스텝들. 긴 여행의 끝은 어디일까. 아이들에게 도보여행의 끝 지점이 다시 시작점이길 빈다. ​ 올해로 19년째 이어오는 도보여행이다. 서로가 서로에게 의미를 부여하는 시간! 아무것도 아니었던 친구의 아픔을 알게되고 이젠 나에게 무엇이든 되어 있는 그런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 만리포 뒤에는 천리포가 있었다. 어느 누가 말한다. "이 고개 지나면 백리포나 억리포가 나오는 거 아님?" 진짜 그렇게 나올게라.. 더보기
나라 요시모토의 악동 요즘 모든 언론과 시선들이 한국과 일본을 향하고 있다. 아베가 우리 대법원에 징용 노동자 판결에 반발하며 수출 규제에 나섰다. 급기야는 며칠 전,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완전 제외시켰다. 한국과 일본은 지금 경제 전쟁 중이다. 이런 와중에 아주 짧은 뉴스가 내 눈을 사로잡는다.. 세계적인 일본의 팝아트 작가 나라 요시토모(奈良美智)가 트위터를 통해 “한국은 좋은 나라”라고 언급하는 내용이다. 나라 요시모토는 일본 네오팝을 대표하는 작가로, 순진한 듯하면서도 특유의 반항적인 악동 소녀 캐릭터로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그는 자신의 그림 속 아이들을 과거가 아닌 현재, 즉 어른이 되어 되돌아본 어린 모습이라 말했다. 자기 자신을 투영하지만 어른이 된 시점에서 되돌아보는 자신의 과거들. 그렇다면 다소 냉소적이고 .. 더보기
축구 천재, 호날두! 한국사람 여럿 잡았다. 축구 천재, 호날두! 한국사람 여럿 잡았다. 유벤투스와 팀 K리그의 친선경기를 주최한 더 페스타가 이번 경기 논란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더 페스타는 27일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월드컵 경기장을 찾아주신 63,000명의 관중 분과 밤낮없이 경기 준비를 위해 최선을 다해주신 관계자 여러분께 큰 실망을 드려 머리 숙여 용서를 바랍니다. 본 경기를 준비한 주최사로써 유벤투스 구단의 계약 불이행에 대해 대비하지 못한 점 깊이깊이 사과드립니다" 사과문이다. 참 어이가 없다. 다른 선수들도 피곤하긴 마찬가지일 것이다. 미리 계약한 호날두 45분 출전, 팬 미팅, 심지어는 킥 오프 시간 50여분 딜레이 사고까지, , 유벤투스와 팀 K리그의 친선경기는 유벤투스 선수단의 경기장 지각 도착과 호날두 결장 등이 큰 논란.. 더보기
일본 수출규제를 바라보는 북한의 시각 일본 수출규제를 바라보는 북한의 시각 북한이 일본의 한국을 향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강력한 발언들을 내놓고 있다. 그 내용을 조금 살펴보면 속 시원할 때가 있다. 한국 안에서도 일본에 특사 파견이나 한일 정상회담 등이 있어야 한다며, 일본에 고개를 숙이는 저자세의 모습을 취하는 정치인이 많다. 물론 일본의 수출규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 그러나 조국의 자존심까지 내팽개치면서 불의와 타협할 수는 없는 것이다. 아베가 행하는 수출규제는 정의가 아니다. 정의로운 행동이 아닌데 왜 그들과 타협하라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 [역경을 순경으로] 바꿔온 우리 조상들의 지혜도 있지 않은가! 그런데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논평은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려는 국제사회의 흐름에 역행하는 추태라며 연일 비판을 쏟아내고 .. 더보기
이스라엘, 지도상에서 사라질 수 있다. 헤즈볼라의 경고! 헤즈볼라! 이스라엘의 경고! 이란에 대한 미국의 핵협정 탈퇴로 시작된 미국이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가 이루어지면 서 호르무즈 해협이 또다시 술렁이는 가운데, 상황이 복잡하게 얽혀 돌아가고 있다. 레바논의 친이란 무장 정파 헤즈볼라의 지도자 '하산 나스랄라 사무총장'은 이스라엘에 대한 경고를 날렸다. 미국과 이란 간 전쟁이 발발했을 때, 이스라엘이 중립을 지키지 않으면 이스라엘은 지도상에서 사라질 것이라고 선언을 한 것이다. '나스랄라 사무총장'은 12일 2차 레바논 전쟁 발발 13주년을 맞아 헤즈볼라가 운영하는 알마나르 방송을 통해 [미국과 이란이 전쟁이 난다면, 이스라엘은 중립을 지키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만약 그렇다면, 이란이 이스라엘을 맹렬히 폭격한다]라고 설명했다. '나스랄라 사무총장'은.. 더보기
일본 수출규제! 미국이 뒤에 있다. 한미 동맹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한 시점! 미국이 우리 정부와 상의 없이 유엔군사령부에 독일군 연락장교 파견을 시도했다. 물론 무산됐지만, 이것으로 미국의 속내를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이는 미국이 유엔사를 강화해 전시 또는 위기에 한반도 전장에서 사실상 주도권을 잡으려는 움직임을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후 미군이 주도하는 유엔사를 통해 전시에도 한국이 맡게 될 미래 한미 연합사령관의 지휘를 받지 않고 전력을 움직일 수 있게 하기 위한 작업의 목적으로밖에는 볼 수가 없다. 유엔사는 1978년 생긴 한미연합사에 방위 임무를 이양한 후, 정전협정 이행을 감시하고 유지하는 역할만을 하고 있다. 현재 주한 미군 사령관이 한미연합사령관과 유엔군 사령관을 겸직하고 있다. 주한미군사령부 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