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브렉시트 2

브렉시트 어떻게 될것인가?

"국민에게 맡겨라(Put it to the people)" 영국 수도 런던에서 100만 명의 시민(주최 측 추산)이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반대하며 ‘제2의 국민투표’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영국 노동당의 톰 왓슨 부대표와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 등 브렉시트에 반대해 온 정치인들이 대거 참석하는 등 시민들은 [국민에게 맡겨라]는 팻말을 들고 런던 시내를 행진했다. 영국 의회 청원 사이트에서 진행 중인 브렉시트 취소 온라인 청원 서명자 수도 이미 400만 명을 넘어섰다. EU와 영국은 22일 EU 정상회의에서 영국 의회가 브렉시트 합의문을 승인하면 오는 5월 22일 영국이 EU를 탈퇴하기로 합의했다. 2019년 3월 23일 런던 도심에서 열린 브렉시트 반대 시위에 참여한 한 참가자가 우..

저기/이슈! ~ 2019.03.25 (2)

세계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의 출발점은 미국이다

미국은 지금 떨고 있다 “중국은 미국이 직면할 가장 큰 도전이다. 중국은 인공위성과 초음속, 인공지능, 인민해방군의 국내외 작전 수행능력을 계속 키우고 있다.”(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40년 전인 1978년 12월 18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공산당 11기는 ‘부강한 중국’의 첫걸음이었다. 74세의 덩샤오핑은 개혁개방을 천명하며 1840년 아편전쟁 이후 깊은 잠에 빠진 중국을 흔들어 깨웠다. , 덩샤오핑은 1980년 광둥성 등 4곳을 경제특구로 지정하고 개혁개방에 속도를 냈다. 문을 열자 중국에 돈이 밀려들었다. 등소평은 처음 미국을 방문했고 카우보이 모자를 쓰며 화해의 제스처를 취했다. 지난 10년만을 보더라도 중국의 성장은 가히 혁명적이다. ‘짝퉁의 대부’라는 오명 속에서도 하나씩 미래를 준비해왔다. ..

저기/이슈! ~ 2018.12.1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