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Cafe Von

길위에 뿌려진 시간만큼.. 군산으로..

예쁜 von3000 2019. 10. 14. 22:11
반응형


도보 여행중!
어제는 찜질방에서 잤다.
오십명이 넘다보니, 시골 찜질방이 꽉 찬다.



인심 좋은 주인 아줌마가 식당의 탁자도 다 치우고 거기서도 자라고 해서 공간은 확보를 했죠. ㅎ
집 밖을 나오면,
잠을 못자는 아이와 급우울해지는 친구, 볼일을 못 보는
친구들도 있기 마련.

그래도
뜨거운 온탕에 몸을 담그니 피로감이 급속히 밀려온다.



보름날!
자정을 넘긴 시간!

한쪽 벽에 똬리를 틀어 헛 것같은 몸뚱이를 누인다.
수면 안대른 하고서...
잠이 쉽사리 오지 않는다.

잠시 몸을 뒤척이며, 바로 옆에 있는 중3 친구쪽으로
몸을 틀었다.
5초 뒤!

작은 남자아이 목소리가 들린다.
"잘 자!"
[으잉! 이게 무슨 소리지?]

다시 5초 뒤,
"잘 자!"

"으잉!"
[도보한다고 피곤한 몸들이니 잠꼬대를 다 하네. ㅎ]

"잘 자!"

이번엔 수면 안대를 머리 위로 올리고 보니,
바로 옆에 누운 중3 김*성이가 나를 보고 웃는다.
또 웃으면서 나에게 말한다.

"아니! 잘 자라고. 잘 자!"

"너 혹시 내가 누군줄 알고 반말하냐?"
내가 어이 없어 하며 김*성이.보고 말했다.



김*성이 말한다. 환하게 웃으면서.
"씰데 없는 소리 하지말고. 잘 자!"

[헉. 어의 상실.]
"야! 나 교장이야! 너네 교장샘이라고!"

"ㅎ ㅎ 아니~ 그냥 잘 자라고! 딴소리 말고. 잘 자!"

하늘이 무너지는 기분.
[이 친구 뭐야?]

수면 안대를 벗고 자리에 앉아 김*성을 보면서 웃어줬다.
그러면서 한 마디 했다.
"나 진짜 교장인데...ㅠ"
"쓸데 없는 소리 말고 잘... 컥! 윽! 아이고 교장샘! 나. 난..
*철이 형인줄 알고... 아이고 교장샘! 잘못했습니다."

난 김*성의 머리 흩으려 놓고 웃었다.
김*성이도 하얀 이빨을 보이며 소리 없는 웃음을 짓는다.

***

홍성역에서 기차로 장항역까지 기차로 이동하려고
한달 전 기차표를 다 끊었다.
노조가 파업한다는 건 알고 있었다.
그래도 파업이 끝났다 하니 충분히 기차를 탈 수 있을거라 생각하고 홍성역으로 갔다.



기차 운행을 안한단다.
[이게 무슨 날벼락!]
창구에서 옥신각신!
역 사무소로 오라해서 갔드만 직위가 높은 친구가
대수롭지 않은 듯 말한다.

우린 일반단체여서 연락을 안 한거라고..
미안하다고..
죽을 죄를 지었다고.. 이걸로 끝을 내려 한다.
환불해주고.
그냥 끝!



비도 한 방울씩 떨어지고 아이들은 역 앞에 쪼그리고 앉아있다. 아직 남은 4일의 도보 계획이 산산조각 날 상황!

뚜껑이 제대로 열리는 순간이다.

그 다음은 상상에 맡겨도 되겠죠. ㅎㅎ


다행이 역장이 나서 45인승 버스를 내어 장항역까지 도착했다.


드뎌 긴 다리 동백대교를 지나면 전북 군산이다.




군산 뜬다리 부두에서 본 동백대교다.

한국 근현대사의 현장. 군산!

오후엔 모둠별로 흩어져 점심도 먹고 박물관 등 미션 수행을 하느라 바쁘다. 아이들은...



채만식의 소설 '탁류'의 조각상들이다.

저녁 여섯시!
군산 청소년 수련원에 둥지를 틀었다.

내일은 그늘 하나 없는 20세기 후반 세계 인조 건축물
최고의 졸작 새만금 방조제를 걸을 것이다.


반응형
1 2 3 4 5 6 7 8 9 10 ··· 28